“정부에 한국교회 바른 목소리 전달할 것”

한교연, 제10회기 임원 총무 상임특별위원장 연석회의 개최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산적한 과제, 기도하며 지혜 찾을 것”

가 -가 +

기독타임스
기사입력 2021-02-22 [16:30]

▲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송태섭 목사)은 제10회기 임원 및 회원교단 총무, 상임 특별위원장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석회의를 갖고 한국교회를 향한 연합기관으로서의 사명을 고취하고, 대정부적으로 한국교회 바른 목소리를 전달하는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이하 한교연)은 제10회기 임원 및 회원교단 총무, 상임 특별위원장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석회의를 갖고 한국교회를 향한 연합기관으로서의 사명을 고취하고, 대정부적으로 한국교회 바른 목소리를 전달하는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뉴스파워에 다르면 한교연은 지난 16일 경기 양주시 에버그린교회(담임 김학필 목사)에서 열린 이날 회의에서 ‘재앙을 만났을 때’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한 설교를 상임회장 원종문 목사는 “오늘날 코로나19로 인해 세계 많은 나라들이 비탄에 빠져 있다. 인간의 무력함이 드러나고 있다”며 “이런 재앙을 만났을 때 우리가 어떻게 해야 하나. 하나님의 날개 그늘 아래로 피하는 길 밖에 없다”고 했다.

원 목사는 “사람들은 위기를 만나면 자신을 도와줄 사람을 찾는다. 그러나 사람은 잠시 위안을 줄지 모르나 궁극적 도움은 주지 못한다. 사람을 의지하는 자는 어리석다”며 “오직 하나님 만이 우리의 어려움을 극복하게 하신다. 그러므로 하나님을 만나야 한다. 하나님께 나아간다면 그 분은 값없는 은혜로 우리를 환란에서 구하시고 재앙에서 벗어나게 하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상임회장 김효종 목사의 사회로 진행된 2부 간담회는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의 기조발언에 이어 김 훈 장로(기획홍보실장)가 한교연의 2021년 연간 행사계획 보고, 원만용 목사(부흥단장)의 한교연 부흥단 사역, 이영한 장로(감사)가 한국기독교기념관 사역, 소일권 목사(언론 출판위원장)가 언론홍보 사역, 사무총장 최귀수 목사가 종교인 과세 ‘근로장려금’에 대해 설명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는 기조발언을 통해 “한교연이 우선 한 마음 한 뜻으로 뭉치고 끈끈하게 단합해야 할 것”이라고 전제한 후 “아무리 큰 단체라 할지라도 화목하지 못하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 수 없다. 진리의 말씀으로 우리가 먼저 단합할 때, 한국교회 연합기관으로서의 역할을 감당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 대표회장은 “한교연 앞에 놓인 과제들이 교계 연합기관 통합 문제를 비롯해 한국교회, 대정부, 대사회 관련 현안 등을 어떻게 풀어나가야 할지 하나님께 기도하면서 지혜를 찾으려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사회의 소외된 이웃과 그늘진 곳을 찾아 그들을 돕는 일과, 교회의 본질적 사명을 붙들고 기도하면서 함께 나아가자”고 요청했다.

사무총장 최귀수 목사는 종교인 과세와 관련, 목회자들이 자칫 놓칠 수 있는 근로·자녀장려금에 대한 부분을 설명하면서 “종교인 과세가 시행되면서 목회자들도 근로·자녀장려금을 받을 수 있다. 교회에서 받는 목회자의 사례금을 잘 정리해 세무 당국에 신고하면 다른 국민들과 마찬가지로 복지혜택이 주어진다.”며 자세한 방법을 설명했다.

한편, 한교연은 올 한해 △사랑의 연탄나눔 행사(2월 18일) △3.1절 102주년 순교유적지 순례(3월) △부활절연합예배(4월) △장애인의 달 장애인 재활 후원행사(4월) △미혼모자 지원행사(5월) △목회자 친선 볼링대회(5월) △6.25 71주년 기념예배(6월) △군부대 위문 및 진중세례식(7월) △8.15 광복 76주년 기념예배(8월) △독도수호기념행사(8월) △탈북민 지원 및 위로(9월) △신임교단장 취임축하(10월) △사랑의 김장 나눔 행사(11월) △정기총회(12월) 등의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기독타임스 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진리의 나팔수 기독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