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면 예배 통한 감염은 거의 없었다”

보건복지부, ‘방역수칙 지킨 예배 위험도 낮다’ 발표

가 -가 +

기독타임스
기사입력 2021-02-22 [16:31]

교회 안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 사실이 연일 보도되면서 예배 자체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지만 정작 방역당국은 대면 예배로 인한 감염은 거의 없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손영래 사회전략반장은 지난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가진 출입기자단과 의 만남에서 “밀집도가 상당히 낮고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사전 방역조치가 이뤄지기 때문에 대면 예배를 통한 감염은 사실상 없었다”면서 “낮은 밀집도를 유지하면서 방역수칙을 지킨다면 대면 예배 자체가 감염 위험도를 높이는 행위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의 설명대로 대면 예배가 원인이 된 감염은 거의 없는 것이 사실이다. 다만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예배 후 방역지침을 어긴 가운데 식사나 소모임 등이 원인인 경우가 많았다.

인터콥의 경우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은 가운데 모임이 진행되면서 경북 상주 BTJ센터 뿐 아니라 다수 지역으로까지 확산됐다. IEM 국제학교 역시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은 교육 환경 속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산하 지역 학교로 번졌다. 현장 교회들의 경우, 예배 후 식사를 하면 집단감염으로 이어진 사례가 많았다는 것이다.

기독타임스 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진리의 나팔수 기독타임스. All rights reserved.